미디어오늘

가로세로연구소의 고상만? 이름 틀리고 방치하는 언론
가로세로연구소의 고상만? 이름 틀리고 방치하는 언론
강용석 체포 반발 라이브 방송 가세연… 진행자 ‘이병열’씨를 ‘고상만’씨로, 오보 쏟아져

언론들이 강용석 변호사 체포에 반발했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 입장을 보도하며 진행자 이름을 오기(誤記)한 기사를 쏟아냈다.

가로세로연구소 운영자인 강 변호사는 문재인 대통령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되고도 소환에 4차례 불응해 지난 8일 체포된 뒤 8시간여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가세연은 8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경찰과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8일 강용석 변호사 체포 소식에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경찰과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왼쪽부터 김세의씨, 이병열씨, 김용호씨. 사진=가로세로연구소 갈무리.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8일 강용석 변호사 체포 소식에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경찰과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왼쪽부터 김세의씨, 이병열씨, 김용호씨. 사진=가로세로연구소 갈무리.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8일 강용석 변호사 체포 소식에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경찰과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진행자는 김세의씨, 이병열씨, 김용호씨였지만 언론들은 이병열씨를 고상만씨로 오기했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갈무리.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8일 강용석 변호사 체포 소식에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경찰과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진행자는 김세의씨, 이병열씨, 김용호씨였지만 언론들은 이병열씨를 고상만씨로 오기했다. 사진=포털사이트 다음 갈무리.

언론들은 이 사실을 전하면서 방송에 출연한 인사가 “김세의, 고상만, 김용호”였다고 소개했다. 한국일보, 머니투데이, 서울신문, 한국경제, 세계일보, 동아일보, 뉴스1, 국민일보, 중앙일보 등 유력 매체 다수가 이처럼 보도했다.

하지만 이날 라이브 방송으로 소식을 전한 이는 김세의씨, 김용호씨와 우파 유튜버 ‘고릴라상념’ 이병열씨였다. 이씨는 가세연의 ‘고상한 브런치’ 코너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이씨는 10일 ‘고상한 브런치’ 코너에서도 “고상한 브런치의 ‘고상’ 이병열이다. 고상 이병열이라고 계속 말씀을 드려야지 제가 ‘고상만’으로 불리는 케이스가 줄 것 같다”며 “오늘도 가세연 관련 기사를 보다가 제가 고상만으로 표기된 경우를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었다. 제 이름은 이병열이다”라고 말했다.

▲ 시민운동가 고상만씨. 사진=고상만 페이스북.
▲ 시민운동가 고상만씨. 사진=고상만 페이스북.

이와 같은 오보에 시민운동가 고상만(대통령소속 의문사 진상규명위 전 조사관)씨는 오해를 사기도 했다. 고씨는 10일 통화에서 “8일부터 주변 지인들이 계속 ‘고상만씨가 강용석 체포 비판 기자회견을 연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며 “처음에는 동명이인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알고봤더니 그 사람(이병열씨) 이름이 고상만도 아니더라”고 말했다.

고씨는 “단순한 해프닝으로 생각했는데 계속 연락이 오고, 실제 오해하는 분도 있다”며 “언론이 오보를 냈으면 바꿔줘야 하는데, 여전히 그대로다. 하지 않은 일로 오해를 사고 있는데 답답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