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지구 온난화라는 말 한가해” 기후악당 광고 거부 ‘뉴스펭귄’ 실험
[영상] “지구 온난화라는 말 한가해” 기후악당 광고 거부 ‘뉴스펭귄’ 실험
(인터뷰 Feat·금준경) 김기정 뉴스펭귄 대표, “기후변화 아니고 기후위기”

이름도 귀여운 언론사 뉴스펭귄, 하지만 창간 목적과 운영 방식을 보면 고난과 원칙을 고수하는 언론사다. 우선 기업광고는 가려서 받는다. 이른바 기후악당 기업 광고는 거부. 주기적으로 기후악당 기업을 공개하고, 때론 기후악당 기업 취재를 통해 기후 악당 행위를 하지 않도록 막기도 한다. 지구 온난화 용어는 단호하게 한가한 소리라고 지적하는 김기정 뉴스펭귄 대표를 미디어오늘이 만났다. 레거시 미디어의 문법과는 다른 뉴스펭귄의 화법 등을 소개한 김기정 대표 인터뷰는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