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김승원 “부수 기준 정부 광고비 대신 미디어 바우처 제도로”
[영상] 김승원 “부수 기준 정부 광고비 대신 미디어 바우처 제도로”
황희 “부수조작 의혹 6월까지 재조사…지국-협회 협조 안 해도 엄정 추진”

김승원 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황희 문체부 장관에게 “신문 구독율이 6%에 불과한데 발행부수 유가부수를 기준으로 정부 광고비나 홍보비를 집행한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미디어 바우처 제도를 제안했다. 김 의원은 “1조에 달하는 정부와 공공기관 광고비를 차라리 성인 약 4천만 명에게 연 2만원씩 드리면 8천억원”이라며 “그 돈을 국민이 보기에 정말 좋은 정보나 내용을 가진 기사나 언론에 직접 여러 차례 나누어서 바우처로 지급하고 그 바우처를 많이 받은 언론사에 정부가 광고를 주는 것”이라고 미디어 바우처 제도를 설명했다. 황희 장관은 “국민들이 직접 선택을 하고  공공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국민 의견이 반영되는 부분은 매우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몇 가지 왜곡의 소지가 있지 않을까 하는 부분도 염려가 된다. 신중하고 촘촘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황 장관은 부수조작 의혹 감사 진행 상황을 묻는 질문엔 “문체부가 중심이 돼서 전문가들과 함께 지국 샘플을 50개 정도로 늘려서 6월까지 재조사를 하려 한다”며 “지금 협회나 지국에서 협조도 안 하는 상황이지만 엄정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