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삼성 장충기 문자’ 언론인이 이재용 사면을 주장한다면
‘삼성 장충기 문자’ 언론인이 이재용 사면을 주장한다면
[기자수첩] 장충기 문자 언론인이 지금도 삼성 우호 칼럼을 쓴다면 어떻게 비칠까
김세형 매일경제 고문 “8·15 사면 적정한 타이밍”… 장충기 문자 질문에 “1원도 얻어먹은 것 없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obert 2021-05-02 10:00:27
나라사 망해야 하는데 풀어줄수가 없지.
지금까지 하는짓거리를 보고도 모르면 뇌가없는거지ㅡ

moontree 2021-05-01 09:25:44
재용이는 빵이 어울려.....~~

jamesbrown 2021-05-01 08:03:01
어이.. 다들 꿈 깨라 사면은 없다

jamesbrown 2021-05-01 07:49:23
8.15 특사 같은 소리하고 있네
문 정권에서 사면은 없어
대통령은 질서를 무너뜨리는 일은 하지 않아

독립꾼 2021-05-01 07:21:30
아직도 언론계에서 기레기짖 하고있냐?
가족들한테 또 진짜 기자들한테 안부끄럽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