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C협회 사망선고’ 책임자의 ‘후안무치’
‘ABC협회 사망선고’ 책임자의 ‘후안무치’
문화체육관광부 ‘기관장 경고’ 받은 이성준 회장, 10일 총회에서 상임고문으로 ‘추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사망선고’를 받은 ABC협회가 부수조작 논란의 총체적 책임이 있는 이성준 ABC협회 회장을 상임고문으로 추대했다. 지금껏 상임고문직은 ABC협회에 없었다. ABC협회는 상임고문실도 마련했다. ABC협회는 문체부로부터 기관장 경고까지 받았던 인사를 상임고문으로 앉히며 ‘ABC협회 정상화’에 대한 일말의 기대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ABC협회는 지난 10일 정기총회에서 한국일보 출신의 임종건 전 서울경제신문 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3년이다. 이성준 회장 상임고문 추대는 기타 안건으로 상정돼 표결 없이 통과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3월 문체부로부터 ‘부수 공사 제도의 신뢰성 상실 등 회장으로서의 부적절한 협회 운영’으로 기관장 경고를 받았다. 이후 문체부는 지난 7월8일 ABC협회의 부수공사를 신뢰할 수 없다며 정책적 활용을 중단하고 새로운 정부광고 집행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했던 한 협회 이사는 통화에서 “이성준 회장이 걸려있는 ABC협회 관련 소송을 지원해줘야 한다며 상임고문에 활동비 지급 안건을 강행했다. 상임고문직은 ABC협회에서 처음이다. 활동비 지급도 전례가 없는 상식 밖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올해는 ABC협회 설립 이후 최대 위기다. 상식적이라면 응당 책임지고 사퇴했어야 할 회장이 아직도 책임을 안 지고 ABC협회에 남아있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ABC협회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문체부도 이 같은 인사에는 관여할 수 없다. 

▲이성준 전 ABC협회장. ⓒ연합뉴스
▲이성준 전 ABC협회장. ⓒ연합뉴스
▲ABC협회.
▲ABC협회.

ABC협회 측이 밝힌 이성준 상임고문 관련 고소·고발 사건은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사기·업무방해 등 혐의로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건 △박용학 전 ABC협회 사무국장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국가수사본부에 고소한 건 △민생경제연구소 등이 불공정거래행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건 등이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ABC협회가 사망선고를 받은 건 조선일보 등 메이저 신문사의 책임도 있지만, 이성준 회장에게 총체적 책임이 있다. 그런데 지금 스스로 물러나도 모자랄 판에 상임고문으로 상왕 정치하듯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 같다”면서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의겸 의원은 ABC협회 부수인증을 정부 광고 집행 근거자료에서 폐기하는 정부광고법 개정안을 지난 6월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이 내놓은 대안은 문체부 여론집중도조사 결과다. 해당 개정안은 오늘(1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에 상정돼 법안1소위에 회부됐다. 김 의원은 “빠른 시일 내에 새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ABC협회 회원인 매체사들의 다수는 법 개정 이후 협회 탈퇴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udal 2021-09-13 22:03:35
악마처럼 생겼구나.

rhrkdgns 2021-09-13 21:35:55
엠비 때부터 벌써 몇년째 해먹냐?

허재혁 2021-09-13 18:35:33
원래 그런 작자들은 관을 봐야 눈물을 흘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