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미디어 오물오물] 한겨레 기자가 조카에게 ‘한겨레 알아?’ 했더니
[미디어 오물오물] 한겨레 기자가 조카에게 ‘한겨레 알아?’ 했더니
어린이가 보기에 TV에도 유튜브처럼 제품 리뷰 방송이 있다는데

한겨레 기자가 초등학생 조카에게 ‘한겨레 알아?’라고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은 뭐였을까? ‘미디어 오물오물’ 에선 한겨레나 조선일보 등 신문사 이름을 모르는 어린이들이 방송사 이름은 아는 현실과 유튜브와 TV에 관해 느끼는 차이점을 살펴봤다. 또 어린이가 즐겨보는 ‘말랑이’ 유튜브처럼 TV에도 그렇게 어른들만 좋아하는 제품을 리뷰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는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